들기름 막국수 대신 들기 ­

>

들기름 막국수 대신 들기름국수 레시피 한참 뒷북요리이지만~~​​

​안녕하세요. 레지나입니다.주말 잘 보내셨나요? 집콕생활인데 남편은 너무도 바빠서 출근을 하고주말내내 저는 혼자 요리를 만들어 격무에 시달리는 남푠님ㅋ챙겨 먹이고 했던 보람은 있었으나좀 쉬고 싶은 월요일입니당.체력이 가볍다 보니 막 달리면 하루는 완전히 쉬어주어야 충전이 되는데 말입니다. 그래도 요즘은 많이 건강?!해져서 감사할 따름입니다.​여하튼 여름 남편 휴가때 만들어 먹고는 그냥 폴더에 뭍어둘까 하다가 그런 메뉴가 한둘이 아니므로아쉬워서 먹은 기록 또 남기려고 들고 왔답니다. ​누가 이걸 보고 입맛이 동하여 한분이라도 따라 만들어 드시면 저는 보람있는 것입니다. ㅎㅎ​사실 막국수는 가을에 먹어야 제맛이 나는 시절이라고 하지만 (메밀이 출하되는 계절이라고 기억을^^)불타는 여름에 먹게 되는 것 같아요. 시원한 맛에 너무 좋은~~​친정부모님께는 메밀국수랑 이 들기름 막국수를 만들어 드리고저희부부는 집에서 들기름국수로 밀면으로 먼저 만들어 먹었어요. 둘다 뭐 괜찮다 싶습니다.​#들기름막국수 #들기름국수 #고기리들기름막국수 #들기름막국수레시피 #들기름국수레시피

>

이상민 들기름국수를 몇해전 만들어 먹고는 맛은 있으나 다소 아쉽다 하면서 쯔유 넣어 먹음 딱이겠다 싶었거든요.다시금 생각이 나서 제 폴더도 보고 검색도 해보니 고기리 들기름 막국수가 핫하게? 떠오르고 있더라구요.막국수에 쯔유대신 맛소금이나 구운 소금으로 버무리면 고기리 들기름 막국수 버전이 될 것 같긴한데직접 가서 맛본 것이 아니니 재현한다는 것은 불가하고,,,저는 아쉬웠던 이상민 국수레시피를 제 나름 고기리 버전과 믹스해서 만들어 봅니다.세상 간단하고 맛있네요. ^^ 월요일되니 또 수다가 도입이 글어져 버렸습니다. 쿨럭!!​

>

>

팔팔 끓는 물에 봉지에 적힌 삶는 시간 지켜서 쫄깃하게 삶아줍니다.중간에 찬물 부어 기절?시키는 과정을 2번 정도 거치면 더욱 찰진 면을 맛보실 수 있답니다.​맑은 물 나올 때까지 찬 물로 헹구어 소쿠리에 담아 줍니다.얼음물이면 더욱 좋겠구요.​

>

김가루를 곱게 만들기 위해 비닐팩을 꺼내서 넣어 마구 곱게 부수어 줍니다.(되도록이면 우리 적게 사용해 봅시다. ^^’)

>

물기 뺀 소면에 쯔유를 넣어 간을 잡아 줍니다.(없다면 양조간장도 나쁘지 않겠지요?)​골고루 섞어주고요,,

>

참깨 곱게 빻아 대기해 주고요,

>

쯔유에 비벼준 메밀국수나 국수에 김가루 넣어주고, 고루 비벼 줍니다.

깻가루도 넣어주고요,

>

들기름 넣어 주어 향을 입혀 줍니다. 늘 들기름캡이 노랑색이었는데 이번에는 친정어무이가 빨강이 들기름이야하고 건네주시더라구요. 방앗간사장님 마음인가요?^^

들기름 막국수 대신 들기름국수 레시피에 들어갈 깻잎을 채썰어 보았어요.그리고 예쁘게는 아니지만 접시에 담아 봅니다.이상민들기름국수에는 깻잎을 크게 썰어 찢어 담는 것으로 기억하는데요,,채썰기가 낫지 싶어 말입니다.​레지나의 코맨트!!저는 깻잎 정리용으로 넣어본 것이지만 명란파스타나 이 국수나 생깻잎채의 식감이 저는 별루더라구요.생략해도 무방하니 취향껏 가감해 주시구요.

>

접시에 깻잎채 담고비벼준 담아 빡빡할까봐 얼음 넣어 완성해 보았어요.먹는 동안 얼음이 좀 녹아서 면도 좀 더 탱글해지고 수분감도 주어 좋더라구요. 간단한 재료로 초간단 완성입니다.

>

>

고기리 들기름 막국수 대신 이상민 들기름국수 레시피아주 흐리고 시원한 요즘 때아니게 정리해서 올려봅니다.​요리는 일상의 기록이기도 하다보니 ^^ 한번도 안드셔 본 분들께 강력 추천 드려 봅니다. ​​아래 만들어 먹고 이렇게 다시 만들어 보고 싶어서 몇년만에 다시 맹글어 보네요.오리지널 레시피도 필요한 분들을 위해 참고하시구요. ^^​

​오전에는 날씨가 맑더니만꾸물하네요. 또 흐린 한주간예보입니다만마음 만큼은 소망을 담은 한주간 되길 바라고요,무엇보다 모두들 건강하세요.​

공감과 댓글 항상 감사합니다.